본문 바로가기

육아

너희는 의자를 똑바로 하고 앉니? 너희는 의자를 똑바로 하고 앉니?나는 뒤집어서 앉는다!!창조경제...라고.. ....들어봤니?그게 바로 나야!나!!!엄마, 왜요???음....마음에 들어....엄마...앉는 거.어떻게 하는..건지..이젠 아셨죠?훗.나는 "송발리야"이제...알겠니?
겨울엔 난방텐트 안녕하세요? 시크릿입니다. 때 아닌 '겨울'이란 말을 쓰기가 이제는 어색어색하지 않죠? ^^ 저희집이 약간 오래된 아파트라 베란다에 외풍이 조금 있는데요. 난방비도 만만치 않잖아요. 그래서 몇 년 전부터 등장한 것이 바로바로바로 . . . 난 방 텐 트! 이 난방텐트를 치고 지퍼를 다 닫으면 진짜 텐트 안이 후끈후끈하더라구요... 아직은 겨울날씨가 아니어서 위 아래의 지퍼만 닫아놓고 쓰는데 그런데도 창 쪽에서 들어오는 바람을 막아주니, 더운가봐요. 아기 침대에서 자다가 보면 항상 옆의 엄마침대 쪽으로 또르르르르 굴러 와 자고 있는 우리 발리씨. ^^ 어라? 몽니 이름표가 엉뚱한 데에 붙어있네요. 조오기 오른쪽에 엎드려 있는 녀석이 몽니예요. 핑몽이랑 블냥이는 제가 우리 발리씨 임신했을 때 태교 겸 애착인..
비좁은 박스에 자꾸 들어가기=_= 안녕하세요? 시크릿입니다.퇴근하고 집에 돌아오면 피곤해서 저는 거의 책 끼고 침대에 누워있다가씻고 다시 누워있거나...하는데요. ^^;;;즤 아기는 놀이방에서 혼자 놀다가 와서 놀자고 하거나 주로 주방놀이에서 요리한 거 접시에 담아와서 먹으라고 주면저는 침대에 누워서 "앙~~~아 맛있다 정말 맛있다!" "엄마 맛있는 커피 또 주세요~~~" 하며 피드백만 해 주는 편인데요..ㅠㅠ(반성...)가끔 혼자 웃기게 놀곤 해서 빵 - 터질 때가 있어요.바로....이럴 때? ^^;;;난데없이 장난감 수납박스에 들어가서는몸을 접어요. ㅠㅠ두 발로 들어가서는 벌러덩-누워 그 담은 몸을 구부리더라고요. ㅡㅡ다리가 불편한지 위로 들어올렸다가는 다시 넣더라고요. ㅡㅡ박스째로 제가 낑낑- 들고 안방으로 옮겨다 줬습니다. ^^그..
아 쫌~~~~~ 안녕하세요? 시크릿입니다.육아하면서 혼자 웃을 때도 많고, 울 때도 많은데.그런 에피소드들을 이웃님들과 나누고 싶어서 육아 카테고리를 만들었는데요.생각해보니, 큰아들 육아도 만만치 않은 겁니다.ㅋㅋㅋ그러다보니, 큰아들 육아 카테고리 느낌으로 일상에 적기로 했어요. ^^;;인터넷 공간에서 제 사진과 제 얘기만 하면 저를 싱글맘으로 오해하시는 상황도 있더라구요. (물론 조심스럽게...^^)그래서 이래저래, 여차저차해서 만든 김에 간단한 포스팅도 하고 가렵니다. 긴 글은 별로 없을 거예요.가벼운 맘으로 읽어 주시면 돼요. :)저에게는 깨물면 아픈 (아야~~) 큰 아들이 있습니다.그리고 이 큰 아들의 장점은 성실성실성실하다는 점.그리고 단점은 그만큼 답답답하다는 점. 음. 뭐랄까. 저는 약간 불같은 성격이 있어..
옆에서 말하는 건 쉽지. 워킹맘의 육아는. 아침에 눈 떠서 아이 기저귀 갈아주고, 세수 시키고, 로션 발라주고, 옷 입히고, 어린이집 앞까지 가서 "빠빠이, 오늘도 선생님이랑 친구들이랑 잘 놀아~~~" 워킹맘의 밤육아는. 퇴근해서 아이 어린이집에서 데리고 와서 기저귀 갈아주고 편한 옷으로 갈아입힌다음, "빠빠이~~엄마 잠깐 누구 만나고 올게. 아빠랑 밥 맛있게 먹고, 졸리면 자고 있어~~~" 어떻게 보면 슬픈데. 우리 아이는 심지어 "빠빠이~~~"를 너무 심하게 잘하고 쿨하답니다. 애착형성이 잘 되어서 그렇다는 말에 아기 때부터 마음을 놓았었는데. 요즘엔 쿨해도 너어무 쿨한 거 아닐까 ㅠㅠ 걱정도 했었어요. 쪼끔...아주 쪼끔..... 그러던 중에, 울 아이 아는 친구들이 한마디씩 했어요. "아 발리 너무 불쌍하다. 한창 엄마손..
[육아] 새벽 3시 43분 ㅡ 밤잠 깬 아이 저녁 6시에 잠들었다가 새벽 1시에 깨서자꾸 배가 아프다는 울 딸램.ㅠㅠ저녁을 건너뛰고 잠이 들어 배가 고픈 모양입니다. ㅜㅜ배고픈 걸 자꾸 "배아파 배아파 엄마배아파.."라고 표현하는 울 딸램.한참을 잠 못 자고 뒹굴뒹굴.ㅠㅠ에구 배가 많이 고팠구나...결국엔 새벽 3시 40분쯤 식탁의자에 앉히고 김을 조그맣게 잘라 밥을 싸 주기 시작합니다.@@"엄마! 맛있다!"를 연발하며 먹기 시작합니다.싸주는 족족 입으로 쏘옥 ㅡ 많이 배가 고팠구나..ㅜㅜ 그 다음은 자는 줄 알았더니, 바로 앉아서 퍼즐을 하네요..ㅜㅡ잘 하긴 잘..한다...ㅠㅠ "이제 그만 좀 자자!"엄마ㅡ저의 외침이었습니다. ^^;;;시간은 새벽 4시 반...몇 시간 뒤면 출근준비를 해야죠..ㅜㅜ우리 제발 좀 자자...자자 응?결국엔 불을 꺼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