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살육아

너희는 의자를 똑바로 하고 앉니? 너희는 의자를 똑바로 하고 앉니?나는 뒤집어서 앉는다!!창조경제...라고.. ....들어봤니?그게 바로 나야!나!!!엄마, 왜요???음....마음에 들어....엄마...앉는 거.어떻게 하는..건지..이젠 아셨죠?훗.나는 "송발리야"이제...알겠니?
겨울엔 난방텐트 안녕하세요? 시크릿입니다. 때 아닌 '겨울'이란 말을 쓰기가 이제는 어색어색하지 않죠? ^^ 저희집이 약간 오래된 아파트라 베란다에 외풍이 조금 있는데요. 난방비도 만만치 않잖아요. 그래서 몇 년 전부터 등장한 것이 바로바로바로 . . . 난 방 텐 트! 이 난방텐트를 치고 지퍼를 다 닫으면 진짜 텐트 안이 후끈후끈하더라구요... 아직은 겨울날씨가 아니어서 위 아래의 지퍼만 닫아놓고 쓰는데 그런데도 창 쪽에서 들어오는 바람을 막아주니, 더운가봐요. 아기 침대에서 자다가 보면 항상 옆의 엄마침대 쪽으로 또르르르르 굴러 와 자고 있는 우리 발리씨. ^^ 어라? 몽니 이름표가 엉뚱한 데에 붙어있네요. 조오기 오른쪽에 엎드려 있는 녀석이 몽니예요. 핑몽이랑 블냥이는 제가 우리 발리씨 임신했을 때 태교 겸 애착인..
비좁은 박스에 자꾸 들어가기=_= 안녕하세요? 시크릿입니다.퇴근하고 집에 돌아오면 피곤해서 저는 거의 책 끼고 침대에 누워있다가씻고 다시 누워있거나...하는데요. ^^;;;즤 아기는 놀이방에서 혼자 놀다가 와서 놀자고 하거나 주로 주방놀이에서 요리한 거 접시에 담아와서 먹으라고 주면저는 침대에 누워서 "앙~~~아 맛있다 정말 맛있다!" "엄마 맛있는 커피 또 주세요~~~" 하며 피드백만 해 주는 편인데요..ㅠㅠ(반성...)가끔 혼자 웃기게 놀곤 해서 빵 - 터질 때가 있어요.바로....이럴 때? ^^;;;난데없이 장난감 수납박스에 들어가서는몸을 접어요. ㅠㅠ두 발로 들어가서는 벌러덩-누워 그 담은 몸을 구부리더라고요. ㅡㅡ다리가 불편한지 위로 들어올렸다가는 다시 넣더라고요. ㅡㅡ박스째로 제가 낑낑- 들고 안방으로 옮겨다 줬습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