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건, 육아

너희는 의자를 똑바로 하고 앉니? 너희는 의자를 똑바로 하고 앉니? 나는 뒤집어서 앉는다!! 창조경제...라고.. ....들어봤니? 그게 바로 나야! 나!!! 엄마, 왜요??? 음....마음에 들어.... 엄마...앉는 거. 어떻게 하는..건지..이젠 아셨죠? 훗. 나는 "송발리야" 이제...알겠니?
겨울엔 난방텐트 안녕하세요? 시크릿입니다. 때 아닌 '겨울'이란 말을 쓰기가 이제는 어색어색하지 않죠? ^^ 저희집이 약간 오래된 아파트라 베란다에 외풍이 조금 있는데요. 난방비도 만만치 않잖아요. 그래서 몇 년 전부터 등장한 것이 바로바로바로 . . . 난 방 텐 트! 이 난방텐트를 치고 지퍼를 다 닫으면 진짜 텐트 안이 후끈후끈하더라구요... 아직은 겨울날씨가 아니어서 위 아래의 지퍼만 닫아놓고 쓰는데 그런데도 창 쪽에서 들어오는 바람을 막아주니, 더운가봐요. 아기 침대에서 자다가 보면 항상 옆의 엄마침대 쪽으로 또르르르르 굴러 와 자고 있는 우리 발리씨. ^^ 어라? 몽니 이름표가 엉뚱한 데에 붙어있네요. 조오기 오른쪽에 엎드려 있는 녀석이 몽니예요. 핑몽이랑 블냥이는 제가 우리 발리씨 임신했을 때 태교 겸 애착인..
세살 딸램이 그린 그림-엄마, 아빠 얼굴 >_< 엄마, 아빠 얼굴 그렸다면서 하원할 때 야심차게 가방 안에서 꺼내던 우리 발리씨! 보여요? 아빠얼굴? @-@ 착한 사람의 눈에만 보입니다. 으흐흐 세살 치곤 잘 그렸죠? 엄마 얼굴입니다! @-@ 보이시나요? 이쁜 엄마얼굴? 착한 사람 눈에만 보입니다! ^^ 그리고..... 빵 터졌습니다. 리하가 요즘 하는 말은 "피곤해" 하면서 블럭을 베고 누워 있어요. 요즘 많이...피곤했어? 우리 아가?^^;;; 아님 만날 엄마가 집에 오면 "엄마 너무 피곤해에~~" 그럼서 침대에 누워있어 그런가 싶기도 하네요. ㅜㅡ 엄마가 사랑해... 매일 매일 조용히 이쁘게 크는 너.... 많이 많이 사랑해.. 로그인을 하지 않으셔도공감은 누르실 수 있습니다. 공감은 사랑입니다 ♥
비좁은 박스에 자꾸 들어가기=_= 안녕하세요? 시크릿입니다. 퇴근하고 집에 돌아오면 피곤해서 저는 거의 책 끼고 침대에 누워있다가씻고 다시 누워있거나...하는데요. ^^;;;즤 아기는 놀이방에서 혼자 놀다가 와서 놀자고 하거나 주로 주방놀이에서 요리한 거 접시에 담아와서 먹으라고 주면저는 침대에 누워서 "앙~~~아 맛있다 정말 맛있다!" "엄마 맛있는 커피 또 주세요~~~" 하며 피드백만 해 주는 편인데요..ㅠㅠ(반성...) 가끔 혼자 웃기게 놀곤 해서 빵 - 터질 때가 있어요. 바로....이럴 때? ^^;;; 난데없이 장난감 수납박스에 들어가서는몸을 접어요. ㅠㅠ 두 발로 들어가서는 벌러덩-누워 그 담은 몸을 구부리더라고요. ㅡㅡ 다리가 불편한지 위로 들어올렸다가는 다시 넣더라고요. ㅡㅡ 박스째로 제가 낑낑- 들고 안방으로 옮겨다 줬습..
[육아] 새벽 3시 43분 ㅡ 밤잠 깬 아이 저녁 6시에 잠들었다가 새벽 1시에 깨서 자꾸 배가 아프다는 울 딸램. ㅠㅠ 저녁을 건너뛰고 잠이 들어 배가 고픈 모양입니다. ㅜㅜ 배고픈 걸 자꾸 "배아파 배아파 엄마배아파.."라고 표현하는 울 딸램. 한참을 잠 못 자고 뒹굴뒹굴. ㅠㅠ 에구 배가 많이 고팠구나... 결국엔 새벽 3시 40분쯤 식탁의자에 앉히고 김을 조그맣게 잘라 밥을 싸 주기 시작합니다. @@ "엄마! 맛있다!"를 연발하며 먹기 시작합니다. 싸주는 족족 입으로 쏘옥 ㅡ 많이 배가 고팠구나..ㅜㅜ 그 다음은 자는 줄 알았더니, 바로 앉아서 퍼즐을 하네요..ㅜㅡ 잘 하긴 잘..한다...ㅠㅠ "이제 그만 좀 자자!" 엄마ㅡ저의 외침이었습니다. ^^;;; 시간은 새벽 4시 반... 몇 시간 뒤면 출근준비를 해야죠..ㅜㅜ 우리 제발 좀 자자...